facebooktwittergoogle_pluspinterestlinkedinmail
Peace Road DC

8월 6일 외교관, 성직자, 전의원과 지지자들이 6 대륙을 하나로 연결 시킬 피스로드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레이번 하우스 오피스빌딩(Rayburn House Office Building)의회브리핑 실이 가득 차도록 모였다.

이날 행사는 5월 30일 라스베가스에서 시작된 미국피스로드가 자전거 길을 따라 한국전쟁기념비를 경유해 최종도착지인 백악관까지 진행되었다.

가정연합의 김기훈 북미대륙회장은 3년전 문선명 총재의 세계 평화를 위한 비전과 계획을 바탕으로 한 한학자 총재의 피스로드 프로젝트의 비전을 참석자들과 함께 공유하였다.

김기훈회장은 피스로드 이벤트는 칠레의 산티아고에서 시작되어 120 개국에서 3개월의 걸쳐 진행되는 프로젝트임을 설명하였다. 피스로드는 샌디에이고, 로스엔젤스, 샌프란시스코, 포틀랜드, 시애틀, 벤쿠버, 코디악, 앵커리지, 노엄 그리고 뉴욕의 UN본부까지 미국의 양쪽 해안의 피스로드 행렬이 확산됐다.

“각 시에서 만나 모임을 갖는 것 대신에 우리는 남아프리카에서 북한까지, 또 한국까지; 일본 북해도에서 한국의 부산, 남아프리카에서 파리에 이어 서울까지 자전거로 종주합니다.” 더 나아가서 그는 피스로드의 취지는 국가를 연결하는 사회기반시설과 사람들의 통일에 대한 탐구를 상징한다고 설명하였다.

“통일 없이는 우리사회에 평화를 만들기가 힘듭니다. 우리 안에 통일 없이는 우리 집에, 우리 땅에, 미국에, 세계에 평화를 만들기가 힘듭니다.”

“ 피스로드의 취지는 문선명, 한학자 총재님의 가르침에 기초하여 평화와 통일의 철학을 만들 방법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이후, 인종 차이와 서로 다른 국적에도 불구하고 하나로 단결 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입니다. 분열이 되어 우울해 하고 고통 받고 있는 남한과 북한의 통일을 위해 한마음 한 뜻이 됩시다. 우리는 이 취지를 세계에 퍼트리고 싶습니다.”

이날의 사회자 마이클 젠킨스(Michael Jenkins)는 최근 몇 해 동안 배링 해협 밑으로 통과하는 해저터널이 추구하는 가치를 참석자들에게 설명하였다.

“이 터널은 문선명 한학자 총재의 오랜 계획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남미대륙의 최남단까지 트럭으로 운전해서 통과하는 일을 가능하게 만들 것입니다.”

워싱턴D.C. 의 자전거 종주는 1992 년 바르셀로나 장애인 올림픽에서 은메달, 1988 년의 서울 올림픽 게임에서 동메달을 받은 필렌질로 벨트라미(Pierangelo Beltrami)가 이끌었다. 그는 청소년기에 오토바이 사고를 다리를 잃은 후 1980년대에 취미로 자전거를 타다가 1988년 진지하게 경쟁에 임하게 되었다. 그는 문선명 총재의 가르침으로 엄격하게 훈련한 것이 힘을 되었다고 설명하였다.

“문선명 총재님은 저에게 모든 장애물을 극복 할 수 있다는 생각을 심어주셨습니다. 제가 메달을 딸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총재님 덕분입니다.”

그와 올림픽을 함께 준비했던 알 브레이넛(Al Bryant) 역시 함께 행사에 참여하였다.

피스로드 종주 루트에 따르면, 공식적인 피스로드 기는 산티아고에서 알레스카 노엄으로, 뉴욕시에서 워싱턴 국회로 옮겨졌다. 벨트라미와 브레이넛은 콜롬버스, 오하이오, 메릴랜드, 웨스트버지니아주에서 온 참가자들을 포함하여 15명의 자전거 종주단을 이끌고 종주하였다.

종주단은 백악관 앞, 한국전쟁기념비 앞, 백악관 뒤에 위치한 1965년 문선명 총재가 미국에 세운 성지에 도착하였다. 각 지점에 도착 할 때마다 유니폼을 입은 종주단들은 피스로드를 크게 부르며 피스로드에 관심을 보인 워싱턴을 찾은 관광객들을 매혹시켰다.

피스로드 종주는 러시아에 이어 한국에서, 문선명 총재 성화 3주년인 8월 30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Diplomats, clergy, former congressmen and well-wishers packed a briefing room at the Rayburn House Office Building on Capitol Hill on Thursday, August 6, 2015 to hear about the campaign to raise awareness about the Peace Road, a proposed highway to connect six continents.

The event, followed by a cycling trek to the Korean War Memorial and to the White House, was the final stop of the Peace Road journey in the United States, which had begun in Las Vegas on May 30.

Dr. Ki Hoon Kim, Continental Chair of the Family Federation for World Peace and Unification (FFWPU) North America shared with the audience the vision of the Peace Road Project, initiated by Rev. Hak Ja Han Moon three years ago based on Rev. Moon’s vision for world peace. Dr. Kim pointed out that the cycling events in 120 countries was a three-month project that had started with cyclists holding rallies in Santiago, Chile. Following events in San Diego, Los Angeles, San Francisco, Portland, Seattle, Vancouver, Kodiak, Anchorage, Nome and the United Nations Headquarters in New York City spread the news of the Peace Road on both coasts of the United States.

“Instead of just having meetings in cities, we are bicycling from South America to North Korea and to South Korea; and from Hokaido in Japan to Pusan, South Korea and from South Africa to Paris and then coming to Seoul,” said Dr. Kim. He further explained that the idea of the Peace Road relates to the need for infrastructure to connect nations but is also a symbol of the quest for unity among all peoples.

“Without unity, we cannot bring peace to our community. Without unity within ourselves, we cannot bring peace into our homes, peace into our land, into America and the world,” he said.

“The idea is to recall how we can bring the philosophy of peace and unification based on the teaching of Father and Mother Moon. After this, find out how we can unite into one despite racial differences and different nationalities. Let us have one mind, one heart and one idea that lead to unification of North and South Korea as well as all peoples who are divided, who are struggling and who are depressed because of disunity. We want to spread this idea around the world,” he said.

Dr. Michael Jenkins, the moderator of the event, told the audience of the improvements in undersea tunneling in recent years that make the passage underneath the Bering Strait a goal worth pursuing. Such a tunnel, long championed by Rec. Moon, would make it possible for trucks to drive from the tip of South Africa to the southernmost tip of South America.

The cycling in Washington, D.C. was led by Mr. Pierangelo Beltrami, the winner of a Bronze medal at the Paralympics Games in Seoul in 1988 and of a Silver Medal at the Paralympic Games in Barcelona in 1992. Mr. Beltrami, who lost a leg in a motorcycle accident as a teenager, had taken up bicycling as a hobby in the 1980’s but became a serious competitor in 1988.  He explained that he drew strength for the rigorous training regimen from the teachings of Rev.Moon.

“Rev.Moon gave me the power to believe that all obstacles could be overcome,” he said, adding, “All those medals I got were because of Rev.Moon” Al Bryant, the cycling trainer who had helped Beltrami prepare for the Paralympics, stood by him at the ceremony.

According to the custom of the Peace Road rallies, the official Peace Road Flag, which had made its way from Santiago and was carried to Nome, Alaska and to New York City, was transferred to Washington, D.C at the briefing. Beltrami and Bryant then led a group of 15 cyclists which included participants from Columbus, OH, Maryland, West Virginia and Virginia.

The cyclists stopped at the Korean War Memorial, at the front of the White House and at the Ellipse behind the White House near the Holy Ground consecrated by Rev.Moon on his first national tour of the United States in 1965. At every stop the uniformed cyclists chanted “Peace Road,” to the fascination of some Washington tourists who responded in kind.

Peace Road cycling treks and rallies will continue in Russia and will conclude in South Korea on August 30, 2015, at the third anniversary memorial Rev.Moon ‘s Seonghwa (ascension).

Leave a Comment

Rela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