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twittergoogle_pluspinterestlinkedinmail
c_IMG_8777

8월 3일 미국의 마지막 피스로드를 장식하기 위해 6명의 대표단이 알래스카 노엄에서 피스로드를 진행하였다. 노엄은 예전에 금이 많이 나던 마을로 배링해협 기슭에 위치하여 배와 비행기로만 갈 수 있는 곳이다. 노엄에는 알래스카에서 연결된 도로가 전혀 없다.
노엄 시정담당자 조세핀 배그(Josephine Bahnke)는 피스로드 팀을 따뜻하게 맞이하였고 가정연합 마이클 발콤(Michael Balcomb)회장이 공식적으로 피스로드기를 전달한 노엄시청에서 짧은 환영식을 열어주었다. 피스로트 팀은 문선명, 한학자 총재의 비전과 오랫동안 사랑으로 정성을 투자한 알래스카에 대한 내용을 공유하였다.
150명이 참가했던 코디악 피스로드의 사진들을 감상한 후에 노엄시의 대표자가 피스로드의 행렬이 2016년에 더욱 확대되어 돌아오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현지 라디오 방송국의 인터뷰에서 레오 라스무센(Leo Rasmussen) 노엄 전 시장과 그의 아내 이르마(Irma)는 “소련이 붕괴된 1992년 당시에는 러시아와 미국 알래스카 노엄 사이의 연결을 양국이 추진했었지만 최근까지 진척되지 못했다.” 고 인터뷰 하였다. 이어 이 피스로드의 노력으로 관심이 재 점화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베링해협의 기슭을 따라 짧은 행진에 참여한 노엄 해변가 금광업에 종사하는 피터 네글(Peter Nagle)씨는 방수장화를 신고 100마일 떨어진 러시아쪽으로 바다에 들어가 파도를 가르며 해안에 피스로드 기를 꽂았다.

A small delegation of six people made the journey to Nome on August 3, 2015 for the final leg of the Peace Road in the United States. Nome, a former gold-rush town, sits on the shores of the Bering Sea and can only be reached by boat and air. There is no road connection with the rest of Alaska although the city has long wanted one.

The Peace Road group was warmly welcomed by City Manager Ms. Josephine Bahnke in a short ceremony at the Nome City Hall, where the Peace Road flag was formally presented to the city by FFWPU USA President Michael Balcomb. The group shared about True Parents’ vision for the Peace Road and their long standing love and investment in Alaska. Reporters from the local radio station interviewed the group, who explained about True Parents’ vision
of the Peace Road and their long love for Alaska.

After viewing some of the photos of the Peace Road program in Kodiak—where almost 150 people participated—the city representatives present said were really keen that the Peace Road come back in 2016 and hold a full-fledged parade. In an interview with the local radio station, Mr. Leo Rasmussen, a former mayor of Nome and his wife Irma, said there had been a real hope establishing a connection to Russia back in 1992 when the Soviet Union ended, but in recent times momentum has been lost. They hoped the Peace Road effort would reignite interest. A recent CNN report about a new Russian enthusiasm placed Nome as an important stop and first US waystation on the proposed Intercontinental Highway.

Peter Nagle, a local Unificationist who is currently mining-gold off the beaches of Nome, joined the short parade down to the shores of the Bering Sea, and since he was the only one wearing waterproof boots, kindly offered to plant the flag in the waves facing out toward Russia, less than 100 miles away.

Leave a Comment

Rela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