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twittergoogle_pluspinterestlinkedinmail
c_DSC_9616

7월 26일 이탈리아와 산마리노 두 국가가 함께 이탈리아 파도바(Padova)시에서 피스로드 행사를 진행하였다.

산마리노는 국내에서 피스로드 행사를 진행 할 수가 없어서 300km떨어진 이탈리아 파도바로 12명의 대표자들이 넘어와 함께 피스로드를 참여하였다.
피스로드 행진은 파도바시에 위치한 유럽에서 가장 큰 광장, 포르타 델라 발레 광장(Prato della Valle Square)에서부터 시작되었다.
파도바시는 오랜 기간 협력관계를 유지해온 UPF와 가정연합의 피스로드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후원 및 행사 허가에 도움을 주었다. 행사에는 가정연합 회원 외에도 가톨릭 대학교를 대표한 사제와 개신교 목사, 이슬람 이맘 등 종교 지도자들과 이민자협회, 마약퇴치 협회, 아이들 후원 협회 등 총 18개의 단체가 동참하였다. 이날 진행된 피스로드 행사는 RAI 국립방송에서 취재해 두 차례 보도가 되었다.
행사 직전에 비가 개고 강한 햇빛이 내리쬐었다. 개회식에서 피스로드의 취지에 대한 설명 후 가톨릭 신부 외 다양한 계층의 지도자들이 문선명 선생의 피스로드 프로젝트 비전에 대한 감사를 표하였다. 300여명의 참가자들은“세계를 바꾸고 싶으면 더욱 더 사랑해야 합니다! 통일, 사회를 바꿀 통일! 우리는 평화를 위해 싸운다. 우리의 무기는 사랑입니다!”라는 구호와 통일의 노래 ‘우리의 소원’을 부르면서 행진을 시작하였다. 노래를 부르면서 행진하니 지나가는 행인들이 관심을 갖고 프로젝트에 대한 질문을 하기도 했다. 행진 참가자는 “아름다운 사람들과 많은 청년, 아이들! 이것이 진정 이탈리아에 필요한 일입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참가자들 중에는 아이들에게 멋진 추억을 남겨주기 위해 어린 아이를 동반하고 참여하기도 했다. 행사를 마친 후 참가자들은 “피스로드를 통해 우리의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깨달음을 얻었다. 우리가 소리를 내지 않으면 아무도 알아차리지 못한다. 사회를 참사랑으로 흔들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소감을 발표했다.

 

On July 26, Italy and San Marino held the Peace Road together.

San Marino could not organize the Peace Road in their country. Therefore 12 of San Marino members went to join the Peace Road with Italy. Padova is almost 300 Km from San Marino.

They held the Peace Road march at the beautiful Prato della Valle Square in Padova, the biggest square in Europe.

Padova was chosen due to our long cooperation with the City Hall, that this time offered their help and sponsorship very quickly.  All together there were 18 organizations and churches, including five Unificationist federations (FFWPU, UPF, WFWP, CARP, IRFF), plus a priest from a Catholic University, two Protestant churches, one imam from a Muslim community and a few other associations: for immigrants, fighting drugs, supporting children, and so on. The RAI, national TV station came, filmed the event and conducted a few interviews. On the same day, TV news covered it twice.

In the morning it was cold and rainy, but as soon as people started to gather a beautiful sun came out, with a fresh and lovely wind that preserved us from burning our faces under the strongest sun ever experienced during this month.

They organized a gazebo with a podium, from where the key people gave short speeches to inspire the participants. It was wonderful, the spirit of all speakers, who could catch perfectly the meaning of the event, including the Catholic priest and the other leaders that expressed their appreciation of Rev.Moon. Especially meaningful was that it was a reminder to everybody that the lives Rev. Moon and Rev. Hak Ja Han Moon have been dedicated for the sake of the world.

More than 300 people started to march around the square, chanting: “If you want to change  the world, more and more you have to love” “Unity, unity, to change society” “we fight for peace, true love is our weapon!”, or similar slogans we had prepared in advance. We sang all together “Urie Sowonun Tongil” and people passing by started to gather around us asking questions. Some people were so moved by our content and initiative!

One of the participant said, “This is what we need in Italy. Thank you!… Such beautiful people and so many youth and children!”

We decided to bring all our children with us, even the youngest, to give them a wonderful memory to keep in their lives. It was a memorable experience for everybody else, too. They found again the spirit of mobilization of the early times of out movement, and it was really exciting!

After the event, participants said, “We have to make noise; otherwise the world will not notice us. We have to shake the society with true love. If we are too quiet, nothing happens.”

Leave a Comment

Rela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