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twittergoogle_pluspinterestlinkedinmail
c_1D3A4357

미국의 피스로드 종주가 로스엔젤레스에 이어 샌프란시스코에 연결되었다.

7월 19일 오전 10시 크리시필드(Crissy Field)에 모인 참석자들은 샌프란시스코의 명물인 골든게이트 다리를 건너 소살리토(Sausalito) 근처의 비스타 포인트(Vista Point)까지 4.8km(3mile)의 종주를 준비했다.

캐빈톰슨(Kevin Thompson) 목사는 자전거 종주단과 참석자들을 환영하며 문선명 총재가 1981년 한.일.미국의 국제과학통일회의에서 처음으로 제시한 피스로드의 대한 말씀을 훈독하고 피스로드의 취지에 대해 브리핑을 했다. 문화와 무역을 통해 ‘하나님 아래 한가족’을 실제화 하기 위한 피스로드의 중요성에 대해서 강조하며 피스로드 종주에 참여함으로서 문총재의 꿈을 지지할 것을 호소했다. 이어 “우리는 세계 한 가족의 이상에 대한 우리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도로를 달리는 역할을 하는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전날 로스엔젤스에서 온 피스로드 깃발을 전달받은 37명의 자전거 종주자들과 100명의 행진단은 크리시필드에서 다리를 건너 비스타포인트(Vista Point)로 출발한 후 다시 크리시필드로 돌아오는 일정의 종주를 진행했다.

조시 하드만(Josh Hardman) 회원은 “오늘은 참 아름다운 날입니다. 한 가족이 되서 참아버님을 위한 일을 할 때 항상 의미가 있다고 느껴집니다. 이 이벤트는 미래의 활동들에 기여하는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피스로드는 평화의 도로와 하나된 세계를 만들기 위한 역사적인 단계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참 아버님의 비전을 이루어 낼 것이기 때문입니다.!” 라고 소감을 발표했다.

 

The Peace Road journey of America moved on through Los Angeles to San Francisco.

On July 19, in San Francisco, cyclists for peace and well-wishers rallied at Crissy Field along the San Francisco Bay near the Golden Gate Bridge at 10:00 a.m. to celebrate the Peace Road. The main event of the day would be a three-mile trek across the Golden Gate Bridge ending at scenic Vista Point near Sausalito.

Reverend Kevin Thompson of the Bay Area Family Church welcomed the cyclists and their supporters, and read from part of Father Moon’s speech that first proposed the Peace Road at a 1981 interdisciplinary conference of Korean, Japanese and American scientists in Seoul.

Then he spoke about the significance of the Peace Road as a substantiation of one family under God, through culture and commerce. By taking part in this tour, he said, we are supporting Reverend Moon’s dream. Once the world is connected through the Peace Road, one world culture can spread so easily. “We are putting the rubber to the road, to show our commitment to the concept of one world family.”

 

The flag, which travelled from Los Angeles to the Bay Area overnight, was passed on to the bikers. Thirty seven riders and a hundred walkers then set off through Crissy Field and over the bridge to Vista Point. Then they made a return journey back to Crissy Field.

“It was a beautiful day and it is always meaningful to do something in Father Moon’s memory as a unified family,” said Josh Hardman, a young member. “But I really feel like this event can be so much more than a leisurely bike ride, depending on our future actions. This is a historical step towards creating a peace road and a unified world, because we’re going to make Father Moon’s vision happen!”

Leave a Comment

Rela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