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twittergoogle_pluspinterestlinkedinmail

7월 11일부터 13일까지 아이티에서 피스로드 종주가 실시되었다. 12일 오전 9시에 아이티의 수도인 포르토프랭크(Port-au-Prince)에서 “아이티와 세계의 평화를” 이라는 주제 아래 150km의 피스로드 여정이 이어졌다. 가정연합 회원들과 평화대사 100여명이 피스로드 종주에 참여하였다.

전날 11일 미라건(Miragoane)시에서도 오토바이를 이요한 종주와 평화행진을 실시하였고 마리에 데니스(marie denise bellabre)시장도 피스로드에 지지의사를 밝히며 기념촬영에 동참했다.

참석자들은  “아이티와 세계평화, 한반도 통일!”을 외치며 총 150 km의 거리를 오토바이, 택시 그리고 행진 등 다양한 방법으로 피스로드 종주를 실시하였고 자전거 종주자들이 60km를 추가로 종주하였다. 참석자들은 피스로드를 통해 이웃국가인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긴장이 완화되고 평화롭게 하나될 것을 기원했다.

 

 

From July 11 to 13 Haiti held the Peace Road.  On the 12th from 9 a.m., at Port-au-Prince, the capital city under the slogan “Together for Peace in Haiti and the World” they departed on a 150-kilometer Peace Road tour. Including FFWPU members and Ambassadors for Peace, about 100 people participated in the tour.

The day before (the 11th) in Miragoane City, they had a motorcycle tour and the Peace Road march. The mayor of Miragoane, Mrs. Marie Denise Bellabre, supports the Peace Road idea, and she posed for a photo with the Peace Road banner.

Everyone shouted “Peace in Haiti and around the world, peaceful re-unification of South Korea and North Korea” during the tour and covering 150 km, using various types of transportation, such motorcycle, marching on foot, bicycles and even taxis. The cyclists that were in the parade also ran an additional 60 km with the same slogan.

The Haiti Peace Road team walked for peace to come between Haiti and the Dominican Republic; tense situations are developing at this moment between the two neighboring nations.

Leave a Comment

Rela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