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twittergoogle_pluspinterestlinkedinmail
KakaoTalk_20150708_103558067

7월 4일 네덜란드 서쪽 북해 연안에 위치한 헤이그(Hague)시에서 유럽대륙의 세 번째 피스로드 출발식이 열렸다. 출발식은 “유럽과 세계의 피스로드를 부흥시키자!”는 주제 아래 모두 106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참가자들은 먼저 수피 센터(Sufi center)에 모여 피스로드 행사를 준비하고 11시 30분부터 본식을 시작했다. 네덜란드에서 흔치 않은 더위 가운데 시작된 출발식에서 네덜란드 가정연합의 한스 캠프맨(Hans Campman)회장이 피스로드의 취지에 대해 설명하였고 이어 네덜란드의 원로 정치인 빔 반 에이클라(Dr. Wim van Eekelen)박사가 천주평화연합의 활동에 대해서 소개했다.

가벼운 점심 식사 후, 본격적인 피스로드 행진이 시작되었다. 네덜란드 피스로드 행진은 24 곳의 중요한 장소 및 기념비 등을 방문하는 10km로의 루트로 진행되었다.

오후 5시에 모든 행진을 마친 후 참가자들은 “Let there be peace on earth and let it begin with me”을 부르면서 평화를 상징하는 21마리의 비둘기를 날렸다.

이어진 폐회식에서는 축제분위기의 만찬이 이어졌다. 엘레놀(Eleanor Flowers Klerkx)씨의 지휘아래 모두가 “We are the world”를 부르며 케익커팅과 억만세 삼창으로 폐회식을 마무리 하였다. 참가자들은 하나된 마음으로 도전하고 승리했다는 즐거움을 나눴다.

 

On Saturday, July 4, Peace Road for the third nation in Europe, was held in The Hague; the seat of government in the Netherlands, under the slogan “Renewal of the Road to Peace in Europe and the World.” The event drew 106 participants. They met at a Sufi center near the Peace Palace.

The weather was hot, which is not common in the Netherlands. The day started at 11:30 with registration and a reception including coffee and tea, followed by a “Kick Off “meeting, where the FFWPU national president, Hans Campman, explained the vision of Peace Road 2015 and Dutch elder statesman Dr. Wim van Eekelen spoke warmly about the activities of the Universal Peace Federation.

After a light lunch, the main event began, a 10 km. walk passing 24 important institutions or monuments. (Some took a shorter five km. route.)

At 5:00, after the completion of the march, everyone met outside the Peace Palace and sang, “Let there be peace on earth and let it begin with me.” They released 21 doves. This was followed by a closing session and festive meal. Eleanor Flowers Klerkx led everyone in singing “We are the world,” after which the celebration cake was cut and everyone joined in three cheers of Og Mansei.

At the end, participants were really joyful, filled with a sense of victory and unity of heart, having overcome a challenge together.

Leave a Comment

Rela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