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twittergoogle_pluspinterestlinkedinmail

6월 29일 콜롬비아 피스로드 행사가 보고타 시청앞 볼리발 광장에서 출발하여 시몬 볼리발 공원까지 약 10km 구간 행진과 함께 개최됐다.

150여명의 초종교 지도자, 6.25한국전쟁 참전용사와 가족, 평화대사 및 청년들이 행진하며 피스로드를 알리며 구호를 외쳤다.

콜로비아 피스로드는 특별히 초종교 지도자들이 중심이 되어 시청 공무원들과 함께 준비와 진행을 맡아 주었다. 행진은 비가 오는 가운데 출발했지만 피스로드의 열기에 화답하듯 중간부터 태양이 떠올라 피스로드의 길을 밝혀주었다.

한국전 참전용사인 기헤르모 예비역 대령은 “전쟁과 싸움이 없는 한국이 되고 피스로드를 통한 한반도에 평화가 오길 기원한다”고 인터뷰를 했고 전쟁 미망인과 가족들도 눈시울을 붉히며 남편들의 희생이 한반도의 평화로 이뤄지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한 현역 육군대위는 인터뷰에서 “콜롬비아 군은 한국과는 너무 가까운 사이입니다. 피스로드를 통하여 아시아가 평화롭고 남북이 통일이 되었으면 합니다”라고 밝혔다.

 

On June 29, Colombia held Peace Road. The Peace Road march was from in front of Bogota City Hall to Simon Bolivar Park, about ten km. A hundred and fifty people participated, including religious leaders, a Korean War veterans’ families, Ambassadors for Peace and many young people.

Notably, interreligious leaders led the city hall officials and prepared for this Peace Road. It was raining during the march but afterward sun rose. It was as if Heavenly Father responded to the energy we invested in the Peace Road march.

During an interview, a colonel in the Military Reserves said, “I hope Korea has no war and fights, and through this Peace Road, I hope there will be a peace in Korea.”

The war widows and family members’ eyes ached with tears. One of the wives said, “We hope their husbands’ sacrifice helps make peace in Korea.”

One active Colombian Army captain said during an interview, “The Colombian Army is very close to the Korean Army. I hope Asia can live in peace through this Peace Road project and I hop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South Korea and North Korea.”

Leave a Comment

Rela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