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통일 염원하며 세계인과 함께 달린다

– ‘피스로드 2015’ 통일 대장정 23일 강정고령보서 개최

한반도 통일과 세계평화를 염원하며 전 세계인이 함께 달리는 ‘피스로드(Peace Road) 2015’ 대구경북 통일대장정이 오는 23일 오전 9시 강정고령보에서 개최된다.

이날 행사는 세계 120개국을 돌아 오는 21일 부산에 상륙하는 종주단과 한반도 종주단이 함께 달성보에서 강정고령보까지 27km를 종주한 후 23일 강정고령보 만남의광장에서 종주기 전달식, 격려사와 환영사, 축사, 그리고 평화메세지 낭독 등 환영식을 갖고 시민참여 자전거동호인들이 칠곡보로 향해 출발하게 된다.

대통령직속 통일준비위원회 시민자문단체인 (사)남북통일운동국민연합과 평화대사협의회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기관인 ‘천주평화연합(UPF)’이 주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이종진, 이완영, 홍지만 국회의원과 권영진 대구시장과 장대진 경북도의회 의장, 이동희 대구시의회 의장, 손병호 한국실행위원장, 윤용희,이태근 대구경북실행위원장등과, 자전거동호회원 대구경북시(도)민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피스로드 프로젝트는 1981년 서울에서 열린 제10차 국제과학통일회의에서 통일교 문선명 총재가 공식적으로 제안한 ‘국제평화하이웨이’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마련됐으며 전 세계를 하나의 길로 연결함으로써 세계 분쟁과 갈등을 해소하고 인류를 한 가족으로 묶어 지구촌 평화시대를 열자는 뜻을 담고 있다.

2013년 ‘한·일 3천800km 평화의 자전거 통일대장정’으로 출발한 피스로드는 2014년 14개국이 참가했으며 올해는 피스로드라는 새로운 프로젝트와 함께 아프리카 33개국, 중동2개국, 유럽 30개국, 아시아 19개국, 남미 11개국, 중미 14개국, 북미 3개국, 오세아니아 8개국 등 총 120개국에서 각 국가별로 행진, 자전거, 자동차 등 다양한 방법으로 동참하는 전 세계적 프로젝트로 확대됐다.

지난 5월 30일 출발한 피스로드 종주는 국경과 종교, 인종을 초월해 남아프리카공화국 희망봉으로부터 칠레 산티아고까지 연결되는 아프리카-중동-유럽 루트와 남미-중미-북미-일본 루트, 그리고 오세아니아-아시아 루트를 거쳐 마지막 종착지인 한반도에 이르는 93일간의 통일대장정을 펼치고 있다.

특히, 오는 27일에는 피스로드에 참가한 전 세계 참가국 대표자들이 마지막 평화의 자전거 종주를 함께하고 광화문 중앙광장에 모여 ‘120개국 피스로드 종주 완료식’을 가질 예정이며 이어 대한민국 국회에서도 ‘세계종주단 도착 환영식’과 더불어 ‘피스로드를 통한 남북통일과 세계평화 증진 국제 심포지엄’도 개최하고 피스로드 전체 행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Recent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