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twittergoogle_pluspinterestlinkedinmail
인도네시아5

8월 9일 인도네시아에서 피스로드가 개최되었다.

인도네시아의 피스로드는 정부관저(Governor’s Office)에서 잘란H.M.탐린(Jalan M.H. Thamrin)에 위치한 인도네시아 호텔 로터리를 돌아 다시 돌아오는 경로를 계획하였다. 매주 일요일 이 경로는 차 없는 날로 지정되어 자카르타 시민들이 교통혼잡의 방해를 받지 않고 평화롭게 산책을 즐길 수 있게 되어있다.

그러나 8월 9일, 특별히 이날은 인도네시아의 독립70주년으로 자카르타(Jakarta)의 중심지가 희생과 순수를 상징하는 인도네시아 국기색인 붉은색과 흰색으로 장식되어 있었다.  참가자들은 나라에 대한 애국심과 헌신을 표현하기 위해, 또 시각적으로 피스로드 주제인 “인도네시아의 독립 70주년, 통합과 평화의 인도네시아를 향하여”를 표현하기 위해 붉은 색과 흰색으로 맞춰 입고 행진하였다.  피스로드 접수는 해가 뜨기 전 이른 아침부터 시작되었다.

행사는 국가제창 이후 피스로드 현수막 사인식이 진행 되었다.  이후 헤라와티(Herawaty Rinto Paeran )협회장이 피스로드의 중요성에 대한 설명과 행진의 출발을 알리는 깃발출발식이 이어졌다.

천명의 인도네시아 전통무술(Pencak Silat)팀에서 피스로드 행렬에 참석하기 위해 인도네시아 자와섬(Jawa)에서 찾아왔다. 피스로드 행렬이 애국적인 노래를 부르면서 행진을 시작하자 전통 무술인들도 나란히 행진에 합류하였다.

행진의 하이라이트는 자카르타시의 역사적인 랜드마크인 호텔 인도네시아 로터리와 명망높은 빌딩과 기념비에 도달했을 때이다. 돌아오는 길에는 참가자들끼리 천천히 마음과 생각을 공유하면서 행진하였다. 평화대사 베티 시토러스(Betty Sitorus)는 “자타르타 시민으로서 차없는 날 이 거리를 걸어번적이 없습니다. 이렇게 많은 인파속에서 자전거를 탄다는 것은 놀라운 일입니다.” 라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모두가 피스로드의 밝은 현수막과 색깔뿐만아니라 참가자들의 열정에  주목하였다.

이날 피스로드 행사는 TVRI와 국립방송에 피스로드 조직위원회 헤라와티(Herawaty Rinto Paeran )회장과 메이크(Meyke Rangkang )부회장의 인터뷰와 함께 피스로드가 보도되었다.

 

On August 9 in Jakarta, Indonesia held the Peace Road.

For the Indonesian Peace Road 2015, they chose to walk from the Governor’s Office along Jalan M.H. Thamrin until the Hotel Indonesia Roundabout and return to their starting point at the Governor’s Office. Every Sunday morning, this route is frequented by pedestrians and cyclists as it is a car-free day and Jakartans enjoy walking peacefully in the early morning hours without being disturbed by any traffic.

However, August 9 was special, just a week ahead of the grand celebration of the 70th Anniversary of Indonesia’s Declaration of Independence. Central Jakarta was decorated in red and white, the colors of the Indonesian flag, symbolizing ‘sacrifice’ and ‘purity’. To express their patriotic love and devotion to their country, many of the Indonesian Peace Road participants chose to dress in red and white, too, visually underlining the theme of our march: 70 years of Independence of the Republic of Indonesia: Towards Unity and Peace in Indonesia. Registrations started early in the morning, even before sunrise.

After singing the National Anthem, signing the Peace Road banner and a brief explanation of the significance of this program, Mrs. Herawaty Rinto Paeran, Indonesia’s Peace President, flagged off the march. Thousands of members of Pancak Silat, the traditional Indonesian martial arts, had gathered from all over Jawa to walk the same route at the same time as we started our march. When we started to sing patriotic songs, they joined in joyfully walking side by side with us.

The highlight was reaching the historical landmark of Jakarta–the Hotel Indonesia Roundabout with its prestigious  buildings and monument. When it was time to turn back, we walked leisurely, sharing our thoughts and hearts with one another. Ambassador for Peace, Mrs. Betty Sitorus, remarked that though she is a Jakartan, she had never walked this route on a car-free day before and was amazed at the throngs of people walking and cycling along this road this Sunday morning. Everyone took note not only of our bright banners and colors but also of the bright spirit of our participants

The Peace Road march was broadcast on TVRI, a national TV channel, with interviews by the chair and vice-chair of the organizing committee, Mrs. Herawaty Rinto Paeran and Mrs. Meyke Rangkang.

Leave a Comment

Rela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