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twittergoogle_pluspinterestlinkedinmail

7월 18일 벨라루스의 수도인 민스크(Minsk)에서 피스로드가 개최되었다. 이번 피스로드 행사는 천주평화연합과 벨라루스 한인 협회, 국제NGO단체’문화교류’팀과 함께 준비하였다. 행사의 목적은 벨라루스의 평화와 번영의 기반을 만드는 것과 한반도의 평화 통일을 지원하고 하나님 아래 인류한가족 이상을 실현하기 위해 문선명 총재의 업적과 그의 평화이념을 대중에게 알리는 것이었다.

피스로드 출발을 위해 자전거 종주자들은 민스크 한국대사관 근처에 위치한 캄사모스카제(Kamsamoĺskaje)호수에 모였다.

벨라루스 천주평화연합을 대표해서 비탈리 맥시모브(Vitaly Maksimov)가 참석자들을 환영하며 문선명 총재가 1981년에 처음 언급한 피스로드의 취지와 중요성에 대해 설명하였다. 이어 벨라루스 한인 협회 회장 리킴미(Ri Kimmi)는 한반도 평화통일의 중요성을 알리고 진심으로 피스로드를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현수막에 사인을 하고 한국전통 북춤과 벨로루스인들의 노래 공연을 펼졌다. 공연 막바지에는 인류한가족 이상을 기원하기 위해 한마음으로 통일의 노래를 불렀다.

본격적인 자전거 종주는 민스크의 한국대사관에서부터 교외 코롤로보(Korolevo)에 위치한 가정연합 교육센터까지 53km의 거리를 달렸다. 종주단이 코롤로보 교육센터에 도착한 후 피스로드 폐회식이 진행되었다.

폐회식에서는 천주평화연합의 활동보고가 있었고, 평화고속도로 프로젝트와 함께 한국과 벨라루스의 춤과 노래가 이어졌다. 마지막 순서로 기념 케익커팅을 한 후 한국-벨라루스 요리법으로 바비큐 파티가 이어졌다.

On July 18 in Minsk, capital city of Belarus held the Peace Road.

Universal Peace Federation in Belarus in partnership with Association of Korean residents in Belarus and International NGO ‘Cultural Exchange’ organized the event.

The purpose of the event was to make a foundation for peace and prosperity in Belarus, to support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to let the public know of the peace ideology and achievements of founders of the Unification Movement Dr. and Mrs. Moon, who has worked to realize the ideal of one human family under God.

In the morning cyclists and supporters gathered at the stunning site near Kamsamoĺskaje lake close to Korean Embassy to start the Peace Road event. Representative of Universal Peace Federation in Belarus Mr. Vitaly Maksimov welcomed the participants and shared about vision of Dr. Moon that first proposed the Peace Road at 1981 and spoke about the significance of the Peace Road as a substantiation of one unified world.

Ri Kimmi , the president of the Association of Korean residents in Belarus announced the importance of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wholeheartedly supported Peace Road ideas.

Then participants signed the Peace Road banner. For the launching event, there was a performance with Korean traditional drams and Belorussian songs were conducted. At the end to show the commitment to the concept of one world family everybody sang the unification song ‘Uriui Sowon’ in unison.

Riders set off to Korolevo. The main event was 53 km trek from Korean Embassy in Minsk ending at the Unificationists’ educational center in country side Korolevo. Some took a shorter five km route.

After the completion of the ride cyclists arrived to Korolevo, the closing session included the presentation about Universal Peace Federation activities and Peace Road Highway project, followed by the performance with Korean and Belarusian dances and songs. The event concluded with the cake and banquet of Korean and Belarus cuisine.

Leave a Comment

Related Projects